’코리아 포비아‘ 확산…한국인 입국 제한 국가 ’15개국‘
’코리아 포비아‘ 확산…한국인 입국 제한 국가 ’15개국‘
  • 박창욱 기자
  • 승인 2020.02.25 00:38
  • 수정 2020-02-25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한국인 입국 제한 국가 늘어
입국 금지 국가는 6개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전세계적으로 ’코리아 포비아‘가 확산되는 분위기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전세계적으로 ’코리아 포비아‘가 확산되는 분위기다./ 연합뉴스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가 폭증하면서 ’코리아 포비아(phobia)‘가 확산되는 분위기다.

24일 외교부에 따르면 카타르가 한국발 외국인 입국에 제한을 두는 조치를 실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한국 입국 제한 국가는 전날 보다 1곳 추가돼 모두 15곳이다.

한국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 국가는 이스라엘과 바레인, 요르단, 키리바시, 사모아, 미국령 사모아 등 모두 6개국이다.

다만 미국령 사모아 등 3개국은 코로나19가 발생하지 않은 국가에서 14일 동안 체류하고 미감염 사실을 입증할 경우 제한적으로 입국 허가를 내주도록 했다. 반면 이스라엘과 바레인은 한국발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적으로 금지한다.

입국 통제국은 브루나이와 마카오, 영국, 투르크 메니스탄, 카자흐스탄, 오만, 카타르, 에티오피아, 우간다로 모두 9개국이다. 이들 국가는 한국을 포함을 코로나19 발생국에서 온 여행객을 2주 이상 자가격리 지시하거나 건강검진을 실시하는 등 입국 절차를 강화했다.

또 미 국무부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는 한국와 일본에 여행경보 4단계 중 2단계를 발령했다.

이는 한국 여행을 금지하지 않으나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라는 뜻으로, 코로나19 사태가 현재보다 더 악화할 경우 입국 제한, 금지 등을 검토할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다.

한편 24일 오후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총 833명으로 집계됐다. 또 금일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사망하면서 사망자는 총 8명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