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용산타워 직장인 코로나19 확진…건물 폐쇄
LS용산타워 직장인 코로나19 확진…건물 폐쇄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20.02.25 08:15
  • 수정 2020-02-25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S용산타워. 사진=한스경제DB
LS용산타워. 사진=한스경제DB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서울 용산구의 LS타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방역당국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해당 건물에는 LS그룹 계열사와 삼일회계법인 등이 입주해 있다.

25일 서울 용산구에 따르면 이 건물 16층에 입주한 회사 사무실에 근무하는 사람이 전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경기도 거주자이며 격리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용산구는 25일 LS용산타워를 폐쇄하고 방역소독을 벌일 예정이다. 이 건물에 입주한 회사들은 임직원들에게 재택근무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