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사무엘 동생 자넷서, 28일 첫 앨범 발매
서사무엘 동생 자넷서, 28일 첫 앨범 발매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2.25 10:14
  • 수정 2020-02-25 10:14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래퍼 서사무엘의 친동생 자넷서가 가수로 데뷔한다.

자넷서는 28일 첫 앨범 '프리미티브'를 발매하고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딛는다.

중저음의 보이스를 가진 자넷서는 뚜렷한 딕션으로 랩과 보컬을 모두 구사하는 싱어송라이터다. 여성 아티스트로는 드물게 매력적인 중저음을 가졌다는 점과 랩과 보컬을 두루 섭렵하는 다재다능함으로 데뷔전부터 많은 기대를 받아왔다.
 
자넷서는 앞으로 싱어송라이팅 재능과 함께 프로듀싱 능력까지 보여주며 차세대 여성 아티스트로서 존재감을 드러낼 전망이다.

소속사 GRID 관계자는 "아티스트 면모를 선보일 자넷서의 데뷔는 앨범 자체만으로도 큰 기대를 불러모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사진=GRID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