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탑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성남도 뚫렸다!
야탑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성남도 뚫렸다!
  • 심재희 기자
  • 승인 2020.02.25 15:57
  • 수정 2020-02-25 15:59
  • 댓글 0

성남시청, 야탑 코로나19 확진자 25일 발표
성남시청이 25일 오후 야탑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대한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했다.
성남시청이 25일 오후 야탑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대한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했다.

[한국스포츠경제=심재희 기자] '코로나 청정 지역'이었던 성남시도 결국 뚫렸다. 25일 야탑 코로나19 확진자가 생겨 불안이 확산됐다.

은수미 성남 시장은 25일 긴급 브리핑을 열고 야탑 코로나19 확진자에 관해 브리핑했다. 성남 야탑동에 거주하는 25세 남성이 25일 오전 1시23분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자가 격리를 했던 야탑 코로나19 확진자는 25일 오전 9시 고양시 명지병원으로 이송됐다. 음압병동에서 격리 치료 중이다.

24일 질병보건통합관리시스템은 이 남성을 대구 신천지 신자로 통보했다. 분당구보선소 선별진료소가 남성의 집을 찾아 검체채취를 했고, 25일 오전 이른 시간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내렸다.

한편, 성남시청은 야탑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자 25일 오후 시민들에게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