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악화? R&D는 오히려 늘었다"… 삼성전자, R&D 투자 '20조원' 돌파
"실적 악화? R&D는 오히려 늘었다"… 삼성전자, R&D 투자 '20조원' 돌파
  • 김호연 기자
  • 승인 2020.02.26 09:22
  • 수정 2020-02-26 09:28
  • 댓글 0

삼성전자 제공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삼성전자 연구개발(R&D) 투자가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20조원을 돌파했다.

반도체 업황 악화에 따른 실적 부진에도 시스템반도체와 퀀텀닷(QD) 디스플레이 등 차세대 먹거리 투자를 지속 확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6일 삼성전자가 최근 공시한 연결감사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연구개발 총지출액은 20조1929억원이다. 전년(18조6504억원) 대비 8.3% 늘어난 수준이다.

지난해 매출액(230조4000억원)은 전년 대비 5.5%, 영업이익은 52.8% 각각 감소했지만, 연구개발비는 오히려 증가했다.

이에 따라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도 지난해 8.8%로 2018년 7.7%보다 1%포인트 이상 올랐다.

지난해 연구개발비는 시스템반도체와 QD 디스플레이를 비롯한 신사업 투자에 집중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해 4월 오는 2030년까지 총 133조원을 투자해 시스템 반도체 글로벌 1위로 올라서겠다고 선언했다.

연평균 11조원의 연구개발·시설 투자가 집행되는 사업으로, 지난 1월에는 3나노 공정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면서 투자 성과를 내기도 했다.

작년 10월에는 디스플레이 신규투자 협약식을 통해 탕정사업장에 13조원대 규모의 생산라인 투자를 발표했다. 이 사업은 차세대 기술 개발 등에 3조1000억원을 투자한다.

이에 앞서 지난 2018년에는 3년간 180조원 투자 계획을 선포했고, 인공지능(AI), 5세대 이동통신(5G), 바이오, 전장부품 등 4대 미래 성장사업에 투자를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