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김사부2' 서영 "끈 떨어진 연 아니다" 최진호에게 단호한 일침
'낭만닥터 김사부2' 서영 "끈 떨어진 연 아니다" 최진호에게 단호한 일침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2.26 09:41
  • 수정 2020-02-26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배우 서영이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25일 방송된 SBS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는 도윤완 이사장(최진호)에게 의미심장한 발언을 하며 심리적 위압감을 주는 주지배인(서영)의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주지배인은 도윤완 이사장과 처음 마주했다. 신회장께 몇 번이나 상담요청을 했는데도 답이 없어 무슨 일이 생겼나 했다는 도윤완에게 주지배인은 상속문제를 언급하며 신회장의 오른팔로써 그의 부재에 종지부를 찍었다.

또한 주지배인은 마지막 방송에서 자신의 야망을 숨기지 못한 채 신회장의 작고는 김사부에게 끈 떨어진 연이라 단정짓는 도윤완에게 “견제 하셔야 할텐데요. 끈 떨어진 연 아직 아니거든요” 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시즌1에 이어 시즌2의 마지막 방송에서까지 신회장의 오른팔로 스토리의 핵심에 관여하며 시청자들이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게 했던 주지배인은 서영을 통해 만들어졌다. 서영은 차분하고 안정감 있는 태도를 일관하며 강한 영향력을 주는 주지배인을 찰떡같이 소화했다.

사진=SBS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