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우체국·약국 등에 마스크 매일 350만개 공급… 마스크대란 끊을까
정부, 우체국·약국 등에 마스크 매일 350만개 공급… 마스크대란 끊을까
  • 김호연 기자
  • 승인 2020.02.26 14:27
  • 수정 2020-02-26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정부가 마스크에 대한 공급을 공적 판매처를 통해 대폭 확대한다.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마스크 제품이 극심한 품귀현상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내일부터 농협 등 공적 판매처를 통해 일반 소비자들이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도록 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갖고 오는 27일부터 우체국과 농협 하나로마트, 공영홈쇼핑, 약국 등 공적 판매처에 매일 마스크 350만장을 우선 공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급 확대는 이날 0시부터 시행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마스크 긴급수급 조정조치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마스크 생산업자는 당일 생산량의 50% 이상을 공적 판매처로 신속하게 출고해야 한다. 생산업자 외 판매업체의 마스크 해외수출은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특히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에는 마스크 100만개가 최우선적으로 공급된다. 의료기관 등 방역현장에는 매일 50만개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오늘 생산량부터 적용되는 조치이므로 실제 소비자에게 마스크가 전달되는 것은 내일(27일)부터가 될 것이다”라며 “마스크 공급을 원활하게 하여 마스크 대란을 해소하고 수급 안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