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서연, 마스크 폭리 정부 미흡 대책 비판 “이게 할 짓이냐”
진서연, 마스크 폭리 정부 미흡 대책 비판 “이게 할 짓이냐”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2.26 14:51
  • 수정 2020-02-26 14:51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배우 진서연이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 품귀 현상이 벌어지는 상황 속 폭리를 취하는 이들과 정부의 미흡한 대책을 비판하고 나섰다.

진서연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수술용 마스크 50매를 11만4000원에 올린 쇼핑몰 사진과 함께 “쓰레기 같은, 인간 같지도 않은 인간들. 이게 할 짓이냐. 사람 생명이 왔다 갔다 하는 판에 버젓이 말도 안 되는 폭리를 취하는데 정부가 가만히 있다. 할 수 있는 모든 욕을 하고 모든 죄를 묻게 해야 한다. 쓰레기”라는 글을 썼다.

이후 인스타그램 스토리에서도 “모든 인터넷 구매 사이트 마스크 폭리가 현실인 마당에 대책들은 쏟아지는데 한발 늦은 대책과 폭리 업체들을 잡지 못하는 현 시점. 뭐가 문제라니요”라며 정부의 미흡한 대책을 비판했다.

진서연은 OCN 드라마 ‘본 대로 말하라’에 출연 중이다.

사진=한국스포츠경제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