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코로나19 회견서 "한국인 입국 통제, 지금은 아냐"
트럼프, 코로나19 회견서 "한국인 입국 통제, 지금은 아냐"
  • 권혁기 기자
  • 승인 2020.02.27 11:42
  • 수정 2020-02-27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26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26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기자회견에서 한국인의 입국 통제에 대해서 "지금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의 대유행이 필연적이라는 미국 보건 당국의 발표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에 대해 대응을 잘하고 있는 나라로 미국과 영국, 네덜란드, 호주, 캐나다, 태국, 스웨덴, 덴마크, 한국, 핀란드 순으로 꼽았다.

이어 한국과 이탈리아에 대한 입국 제한에 대해 "한국은 전염병에 대응을 잘하는 나라"라며 "적절한 때에 할 수 있겠지만 지금으로선 그럴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미 국무부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앞선 지난 22일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각각 2단계로 상향 조정했고, CDC는 이틀 뒤인 24일 최고 단계인 3단계(불필요한 여행자제)로 격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