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코로나 추경 다음주 국회 제출"…6.2조 이상
홍남기 "코로나 추경 다음주 국회 제출"…6.2조 이상
  • 변세영 기자
  • 승인 2020.02.28 13:08
  • 수정 2020-02-28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르스 사태 추경예산 6조2000억원보다 작지 않은 규모... 4개분야 중심 추경 구성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파급영향 최소화 등 민생경제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파급영향 최소화 등 민생경제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스경제=변세영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조2000억원 이상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28일 홍 부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파급영향 최소화와 조기 극복을 위한 민생·경제 종합대책' 브리핑을 통해 총 20조원 규모의 경기보강 대책을 발표했다. 기존 4조원 대책과 이날 발표한 16조원 규모의 민생·경제 종합대책까지 총 20조원에 달하는 정책 패키지다.

그는 "이번 추경 규모는 민생과 경제에 미치는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해 세출예산을 기준으로 2015년 메르스 사태 추경예산 6조2000억원보다 작지 않은 규모로 검토하고 있다"라면서 “관련 부처와 협의해 신속히 추경안을 마무리해 다음주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감염병 관련 방역체계 분야, 중소기업·소상공인 회복지원, 민생·고용안정 지원, 지역경제 회복 등 4개 분야 중심으로 추경안을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정예산과 금융지원 등으로 부족한 부분이 있어서 (앞으로) 3단계 대응 차원에서 조속히 추경을 편성해 다음 주 국회에 제출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코로나19 사태의 전개 양상에 따라 4차, 5차로 이어지는 추가 대책들이 나올 수 있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시급한 방역체계 가동과 관련해서는 2조원의 재해대책예비비를 적극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미 편성한 예비비 1092억원을 신속 집행하고 피해 의료기관 손실보전과 감염병 대응체계를 보강하는 등 8000억~9000억원의 예비비를 추가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소상공인에 대한 피해 지원도 언급했다. 홍 부총리는 “소상공임 임대료 지원 3종세트를 마련해 '착한 임대인 운동'을 확실히 뒷받침하겠다”며 “자발적 임대료 인하 운동은 전국적으로 더 퍼져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뒤이어 비상 지역경제 지원체계 가동과 관련해서는 “전례를 따지지 않고 피해 지역과 피해 업종을 강력 지원할 방침”이라며 “대구·경북 지역은 경제적 측면에서도 신속한 피해 수습을 위해 지역 주민이 원하는 바에 따라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 가능한 모든 지원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