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감기로 사순절 피정 불참… 코로나19 억측에 "단순 감기"
교황, 감기로 사순절 피정 불참… 코로나19 억측에 "단순 감기"
  • 권혁기 기자
  • 승인 2020.03.02 08:37
  • 수정 2020-03-02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란치스코 교황. /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 /연합뉴스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프란치스코 교황이 감기로 인해 1일(현지시간)부터 시작되는 사순절 피정(避靜·가톨릭 신자가 일상에서 벗어나 고요한 곳에서 묵상·성찰·기도 등 종교적 수련을 하는 것)에 불참한다.

교황은 이날 바티칸 성베드로광장에서 열린 일요 삼종기도회에서 "불행하게도 감기로 인해 올해는 (사순절 피정에) 참석하지 못할 것"이라며 "나는 여기(바티칸)에서 묵상을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은 교황이 사순절 피정에 불참하는 것에 대해 "2013년 즉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라고 보도했다.

애초 교황청 고위 관료들과 함께 로마 남동쪽 외곽에 있는 아리차(Ariccia)의 한 수도원에서 이날 오후부터 6일간 진행되는 연례 사순절 피정에 나설 예정이었던 교황은 운집한 수천 명의 신도 앞에서 행한 짧은 강론 중 여러 차례 기침을 했다.

앞서도 교황은 지난달 27일 건강 상의 이유로 로마 시내 산조반니 인 라테라노 성당에서의 사순절 미사 집전을 취소한 바 있다. 이후 외부 공식 일정을 잇달아 취소·연기하고 관저로 쓰이는 '산타 마르타'에 머물러왔다.

일각에서는 교황이 코로나19 관련 질병을 앓고 있는 게 아니냐는 억측이 나왔지만 마테오 브루니 교황청 대변인은 지난달 28일 언론 브리핑에서 "가벼운 질환 이상의 진단을 받았다는 어떠한 증거도 없다"고 세간의 억측을 부인하는 취지로 설명했다.

한편 교황은 모국인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생활하던 20대 초반 질병으로 폐의 일부분을 절제하는 수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