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코로나19 고위험 국가 여행자 대상 미국 입국시 검사
트럼프, 코로나19 고위험 국가 여행자 대상 미국 입국시 검사
  • 권혁기 기자
  • 승인 2020.03.02 10:53
  • 수정 2020-03-02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고위험 국가 여행자를 대상으로 미국 입국시에도 의료 검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고위험 국가 여행자를 대상으로 미국 입국시에도 의료 검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위험 국가 여행자를 대상으로 입국시 의료검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현지시간으로 1일,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고위험 국가 및 지역에서 들어오는 여행자들을 대상으로 해당 국가 출국 시에 더해 미국 입국 후에도 의료검사를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미 행정부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를 총괄하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대구 등 한국과 이탈리아 일부 지역에 대한 여행경보를 최고 단계인 '여행금지'로 격상하면서 의료검사 강화 방침을 언급한 바 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 발언은 그 연장선에서 한국, 이탈리아 등이 그 대상인 것으로 추측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바이러스: 높은 위험이 있는 것으로 지정된 국가 또는 이들 국가 내 지역에서 오는 여행자들에 대해 탑승 전 의료검사를 실시하는 것에 더해 이들은 미국에 도착했을 때 역시 의료검사를 받게 될 것"이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다행이 '입국 제한' 카드는 커내지 않았지만, 한국과 이탈리아 등에서 미국으로 들어오는 여행자들을 상대로 발열 검사 및 건강상태 문진 등 의료 관련 심사가 한층 까다로워질 전망이다.

미국은 전날 한국의 경우 대구에 한해 국무부 여행경보를 최고 단계인 '여행 금지'로 격상하면서 한국 자체에 대한 여행경보는 3단계 '여행 재고'를 유지했다.

이탈리아 역시 국가 전체에 대해서는 3단계인 '여행 재고'가, 롬바르디아와 베네토 지역은 여행 금지 대상이 됐다.

한편 1일(한국시간) 한국 정부는 미국의 입국 제한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한국에서 미국으로 출국하는 이들이 항공기에 탑승하기 전 코로나19 증상 확인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