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545억원에 이스타항공 인수… "새로운 역사 만들자"
제주항공, 545억원에 이스타항공 인수… "새로운 역사 만들자"
  • 강한빛 기자
  • 승인 2020.03.02 13:37
  • 수정 2020-03-02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타항공 지분 51.17% 인수
/제주항공 제공
/제주항공 제공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제주항공이 2일 이스타항공 경영권 인수를 최종 결정하고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제주항공은 이날 오전 이사회를 열어 이스타항공 최대주주인 이스타홀딩스와 545억원에 이스타항공 경영권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인수 주식수는 이스타항공 보통주 497만1000주이며, 지분비율은 51.17%다. 인수가액은 545억 원으로 지난해 12월 18일 양해각서 체결과 동시에 이스타홀딩스에 이행보증금으로 지급한 115억 원을 제외한 차액 약 430억 원은 취득예정일자인 다음달 29일에 전액 납입된다. 

양사는 최근 항공시장의 위기상황에 대한 인식을 함께하고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M&A를 성공적으로 추진하는 것이 항공산업 위기 극복 및 공동의 발전을 위한 올바른 방향임을 충분히 공감하며 최종인수가액 및 방식, 절차 등에 최종 합의했다. 

제주항공은 이번 인수를 통해 양사의 운영효율을 극대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양사는 이번 인수를 통해 ▲규모의 경제를 활용한 원가절감 ▲노선 활용의 유연성 확보 ▲점유율을 바탕으로 하는 가격경쟁력 확보 등 다양한 시너지를 발휘해 승객들에게도 다양한 편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석주 제주항공 사장은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은 현재 코로나19 이슈 등으로 인한 항공시장상황을 고려해 궁극적으로 항공업계 발전에 보탬이 되도록 양사간의 양보를 통해 가격조정을 이뤄냈다"며 "힘을 모아 위기를 극복해 조속한 시일 내에 정상화 될 것임을 확신하고 있으며 운영효율 극대화를 통해 이스타항공의 경영 안정화 및 수익성 개선을 목표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