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 시계, 사실은 가짜? 청와대 직원들 “이만희 찬 ‘금장시계’, 제작된 바 없어”
이만희 시계, 사실은 가짜? 청와대 직원들 “이만희 찬 ‘금장시계’, 제작된 바 없어”
  • 박창욱 기자
  • 승인 2020.03.02 23:18
  • 수정 2020-03-02 23:18
  • 댓글 0

이만희 시계 화제
청와대 직원들 “해당 시계 제작된 바 없어”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이 찬 '박근혜 시계'가 사실은 가품이라고 당시 청와대 직원들이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이 찬 '박근혜 시계'가 사실은 가품이라고 당시 청와대 직원들이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이 기자회견에 차고 나온 '박근혜 시계'가 화제인 가운데 당시 청와대 직원들이 이를 두고 가품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2일 박근혜 전 대통령 부속비서관실 행정관으로 일한 미래통합당 이건용 조직국 조직팀장은 페이스북에 "(박근혜 대통령이) '은색시계' 단 하나의 종류로 제작을 지시했다"며 "이후 탁상시계, 벽시계 등 다양한 기념품이 제작됐으나 '금장시계'는 제작된 바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알기로는 청와대 봉황 마크 및 대통령 서명을 위조하여 사용할 경우 사법 처리가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연합뉴스에 따르면 당시 총무비서관실에서 행정관은 "당시 시계 제작 담당자인 조달청 공무원 등에게 모두 확인해보니 시계와 시곗줄까지 모두 은장으로 된 한 가지 디자인 제품만 만든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만희 총회장이 차고 있던 시계는 100% 가품"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