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4분기 전국 오피스 1㎡당 순영업소득 4만6800원, 전분기 대비 22.9% 증가
작년 4분기 전국 오피스 1㎡당 순영업소득 4만6800원, 전분기 대비 22.9% 증가
  • 권혁기 기자
  • 승인 2020.03.03 08:50
  • 수정 2020-03-03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 오피스빌딩 전경. /상가정보연구소 제공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 오피스빌딩 전경. /상가정보연구소 제공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지난해 4분기 전국 오피스 1㎡당 순영업소득이 4만6800원으로 나타났다.

상가정보연구소는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작년 4분기 전국 오피스 평균 순영업소득은 1㎡당 4만6800원으로 전분기 3만8100원 대비 22.9%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전국 오피스 공실률은 2018년 2분기부터 2019년 4분기까지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투자수익률도 7.64%를 기록하며 2008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2019년 4분기 순영업소득 또한 전분기 대비 상승하며 회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순영업소득이란 오피스의 임대수입(임대료), 기타 수입(옥외 광고비 등)을 더한 금액에 오피스의 영업경비(오피스 유지관리비, 재산세, 보험료 등)를 제외한 소득이다. 소득세와 부채 서비스 금액은 영업경비에 포함되지 않는다.

수도권을 비롯한 지방 광역시에서 지난 4분기 오피스 평균 순영업소득이 가장 높은 지역은 6만2200원을 기록한 서울이었으며 이어 ▲경기(4만1000원) ▲인천(2만4900원) ▲부산(1만9000원) 순이었다.

순영업소득이 가장 낮은 지역은 1만2100원 수익을 기록한 대전이었으며 ▲광주(1만3100원) ▲대구(1만5700원) ▲울산(1만6900원) 등의 지역이 뒤를 이었다.

서울 내에서 오피스 순영업소득이 가장 높은 지역은 남대문으로 9만9300원이었으며 ▲광화문(8만9600원) ▲을지로(8만2900원) ▲강남대로(7만8400원) ▲명동(7만6800원) 등의 지역도 높은 수준의 순영업소득을 기록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오피스의 공실률은 지난 2018년도 2분기 이후 꾸준히 감소하고 있으며 투자수익률도 높은 수준"이라며 "국내 기업 수도 증가하는 추세여서 오피스에 대한 수요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1인 기업·소규모 기업 증가로 다양한 서비스가 제공되는 섹션 오피스, 공유 오피스에 대한 인기는 높아지고 있어 카페, 휴게실 등의 커뮤니티 시설이 있는 오피스의 공급과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러한 오피스 트렌드는 점차 확산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오피스 시장을 전망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