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AI 등 첨단의료기기 산업육성 추진
식약처, AI 등 첨단의료기기 산업육성 추진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3.03 09:42
  • 수정 2020-03-03 09:42
  • 댓글 0

정보통신산업진흥원 MOU 체결…‘닥터앤서’ 규제 교육·컨설팅 지원
오송 식품의약품안전처
오송 식품의약품안전처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3일 인공지능(AI) 등 첨단의료기기 분야의 연구개발, 규제과학, 국제협력 등의 분야에서 협력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한국형 인공지능 의료기기(닥터앤서) 등 첨단의료기기에 대한 규제과학 전문성 향상과 산업 지원을 위해 추진했다.

‘닥터앤서’는 상급·종합병원 26개와 ICT·SW 기업 22개가 참여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이다. 인공지능 기술 기반 의료데이터 연계·분석을 통해 질병의 정밀진단 및 조기발견이 가능한 소프트웨어 의료기기를 개발한다.

주요 협력내용은 △한국형 AI 의료기기 등 국가 주요 사업과 식약처 허가 연계 △첨단의료기기의 세계시장 진출과 우수 허가제도의 국외 홍보 △기술·규제교육, 심포지엄 공동개최 등이다.

식약처는 부처별 추진사업 중 첨단의료기기 관련 연구개발 결과가 시장진입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연구기획부터 허가까지 규제 교육과 컨설팅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허가된 의료기기의 글로벌 시장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국제 홍보활동을 강화하고 해외 규제동향 조사·분석, 규제수출 등 추진할 계획이다.

이정림 식약처 첨단의료기기과장은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국내 첨단의료기기 산업의 활성화와 글로벌 의료기기 시장의 점유율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