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신이 떴다’, K-트로트 원정대…장윤정이 공연 중 눈물 흘린 사연은?
‘트롯신이 떴다’, K-트로트 원정대…장윤정이 공연 중 눈물 흘린 사연은?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3.03 13:16
  • 수정 2020-03-03 13:16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트롯신이 떴다'에서 트로트의 세계 진출을 시도한다.

4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SBS ‘트롯신이 떴다’는 국내 최정상 트로트 가수 김연자, 주현미, 설운도, 진성, 장윤정이 모여 해외에서 트로트 무대를 선보이는 K-트로트 세계 정복기다. 이번에는 첫 번째 나라 베트남에서의 여정이 공개된다.

베트남으로 떠나기 전 K-트로트 원정대 발대식을 가진 출연진은 해외 현지인들 앞에서의 공연을 앞두고 설렘과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여기에 ‘트로트계의 대부’ 남진까지 가세해 후배들의 도전에 힘을 보탰다.

우선, 한 자리에 모이기 힘든 이들의 만남은 역대급 조합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경력을 모두 합치면 ‘데뷔 222년차’인 이들은 만나자마자 서열 정리를 하는 등 은근한 신경전이 펼쳐졌다. 또 어디서도 들을 수 없는 데뷔시절 첫 만남 에피소드와 최고 전성기 시절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낱낱이 공개해 관심이 모아졌다.

베트남에 도착한 트롯신들은 첫 번째로 현지인들이 많이 찾는 대표 명소에서 즉석 공연을 해야 한다는 사실에 당황했다. 과연 관객들이 많이 모일지 또 그들이 생소한 트로트에 어떤 반응을 보일지 긴장감을 늦추지 못했다. 우여곡절 끝에 공연이 시작되고 급기야 장윤정이 눈물을 보이는 돌발상황이 발생했는데, 과연 이들의 첫 번째 버스킹 무대는 어땠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사진=SB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