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의 귀’ 보좌하던 여성은 누구?…신천지의 ‘실세’ 가능성
‘이만희의 귀’ 보좌하던 여성은 누구?…신천지의 ‘실세’ 가능성
  • 박창욱 기자
  • 승인 2020.03.03 19:19
  • 수정 2020-03-04 16:30
  • 댓글 0

이만희와 기자회견 참석
이만희의 ‘귀’ 역할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을 보조하던 김평화가 화제다./ 연합뉴스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을 보조하던 여성이 화제다./ 연합뉴스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이 지난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에 대해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한 가운데 그를 보좌했던 여성이 화제가 됐다.

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윤재덕 종말론사무소 소장은 “김모씨는 신천지에서 행정서무라는 직책을 갖고 있다. 교적부 입력, 출석 관리, 공지를 알리는 임무를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총회장의 두 번째 부인) 김남희 탈퇴 후 이 총회장 옆에서 세력으로 급부상한 사람 중 하나다. 열두지파도 이 총회장의 심기나 의중을 알려면 서무들을 통해 안다고 들었다”라고 말했다.

함께 출연한 신천지 전 교육장 출신인 신현욱 목사는 “요한지파 서무를 보던 자매로 2006년 말, 김남희 탈퇴 후 김남희 자리를 대신하고 있다. (이 총회장과) 가까이 있고, 24시간 같이 있다. 내조를 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 총회장은 신천지 연수원인 경기 가평군 ‘평화의 궁전’ 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천지 교인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된 것에 대해 사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