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금원·신복위, 대구·경북지역에 기부금 및 물품 기부
서금원·신복위, 대구·경북지역에 기부금 및 물품 기부
  • 김형일 기자
  • 승인 2020.03.05 15:58
  • 수정 2020-03-05 15:58
  • 댓글 0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 겸 신용회복위원장./연합뉴스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 겸 신용회복위원장./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서민금융진흥원(서금원)과 신용회복위원회(신복위)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경북지역의 서민·취약계층을 위해 임직원 기부금과 범금융권 사회공헌기금 새희망힐링펀드로 총 1억3000만원을 기부한다고 5일 밝혔다.

대구·경북지역 현장 목소리를 청취해 서금원과 신복위는 필요물품을 우선 선정해 지원키로 했다.

서금원은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조성된 기부금 1000만 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해 대구·경북지역 영세자영업자·취약계층 의료비로 지원한다. 또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지원이 시급한 청도대남병원에 마스크 3000개를 전달키로 했다.

신복위는 금융감독원, 은행연합회 등 6개 금융협회와 함께 범금융권 사회공헌기금인 ‘새희망힐링펀드’를 통해 대구·경북지역 자가격리자·의료진을 위한 컵라면 등 1억원 상당의 간편식을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기부할 예정이다. 아울러 임직원 급여끝전 기부금인 희망사다리기금 1000만 원도 취약계층 의료비로 지원한다.

이계문 원장 겸 위원장은 “임직원과 유관기관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조성된 기부금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자영업자 등 서민·취약계층분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서금원과 신복위는 서민들이 코로나19 피해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