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9일부터 일본 무비자 입국 금지…일본 전지역 여행경보 2단계로 상향
정부, 9일부터 일본 무비자 입국 금지…일본 전지역 여행경보 2단계로 상향
  • 박창욱 기자
  • 승인 2020.03.07 09:20
  • 수정 2020-03-07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일본 무비자 입국 금지
정부가 9일부터 일본에 대해 무비자 입국 금지하기로 결정했다./ 연합뉴스
정부가 9일부터 일본에 대해 무비자 입국 금지하기로 결정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일본이 한국에 대한 입국거부 조처에 대응해 일본에 대해 무비자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다.

6일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외교부청사에서 회견을 갖고 일본이 전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한국인에 대해 입국규제 강화 조처를 한 것과 관련해 이와 같이 발표했따.

청와대는 이날 오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정부는 상호주의에 입각한 조치를 포함해 필요한 대응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혀 일본이 취한 조치와 비슷한 수위의 상응조치를 내놓을 것을 시사했다.

조 차관은 "정부는 선진적이고 우수한 방역시스템을 기반으로 일본의 조치에 대응하고 효율적인 검역시스템으로 일본으로부터 유입되는 감염병을 철저히 통제하고자 한다"면서 이런 조처를 한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사증(비자) 발급 과정에서 건강확인 절차가 포함될 것이며, 추후 상황변화에 따라 건강확인서를 요청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조 차관은 "재일한국인의 입국 시 불편초래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하여 추후 상응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한일 노선이 많은 인천, 김포, 김해, 제주 중에서 공항을 선택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9일 0시를 기해 일본 전 지역을 대상으로 여행경보를 2단계인 여행자제로 상향 조정된다.

한편 일본은 전날 한국인에 대해 입국시 무비자 입국금지, 14일 격리 등의 입국 규제 강화 조치를 발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