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회원ㆍ임직원, 코로나19 성금 4750만 원 기부
KPGA 회원ㆍ임직원, 코로나19 성금 4750만 원 기부
  • 박종민 기자
  • 승인 2020.03.09 17:31
  • 수정 2020-03-09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자철 회장. /KPGA 제공
구자철 KPGA 회장. /KPG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회원과 임직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4750만 원을 기부했다.

KPGA는 지난 5일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모금 운동을 실시했다. 구자철 회장도 개인 소셜 미디어로 동참을 독려해 '골프를 사랑하는 모임' 등 팬들도 힘을 모았다. 총 4750만 원의 성금은 대한적십자사에 전달됐다. 기부금은 취약 계층에 마스크 등 위생용품과 구호품을 지급하는 데 쓰일 계획이다.

구자철 회장은 "KPGA는 골프를 좋아하시는 많은 분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실의에 빠진 분들께 우리가 받은 사랑을 나눠드려야 할 때"라며 "외환 위기를 이겨내고 메르스를 떨쳐낸 것처럼 우리 국민 모두 지금 상황을 슬기롭게 헤쳐나갈 것이라 믿는다"고 힘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