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발 입국제한 109곳… 가봉·노르웨이·르완다 3곳 추가
한국발 입국제한 109곳… 가봉·노르웨이·르완다 3곳 추가
  • 김호연 기자
  • 승인 2020.03.10 10:17
  • 수정 2020-03-10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발 여객기를 타고 인천공항에 도착한 승객들이 9일 특별입국절차를 거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발 여객기를 타고 인천공항에 도착한 승객들이 9일 특별입국절차를 거치고 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자국 확산을 막기 위해 한국발 입국을 제한하는 국가가 늘고 있다.

10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한국발 입국을 금지하거나 검역을 강화한 곳은 총 109개 국가·지역이다. 전날보다 3곳 늘었다.

새로 추가된 입국제한 국가는 가봉, 르완다, 노르웨이다.

가봉은 외교관이나 거주자를 제외한 한국, 중국, 이란, 이탈리아 방문 외국인 입국을 금지했다.

르완다는 한국, 중국, 프랑스, 이란, 이탈리아 등 발병국발 입국 외국인에게 문진과 발열검사를 한다. 검사 결과 양성이면 치료센터로 옮기고, 음성이라도 14일 동안 자가격리다.

노르웨이는 한국, 이란, 이탈리아 북부, 중국, 일본, 홍콩 등을 방문한 입국자에게 14일 자가격리를 권고하고 있다.

이미 검역을 강화한 크로아티아도 입국 전 14일 내 대구와 청도를 방문한 외국인을 14일 격리한다. 대구와 청도를 제외한 지역을 방문한 외국인은 같은 기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한국을 대상으로 명시적 입국금지를 조처한 국가는 총 45곳이다. 이들은 아예 입국을 막거나 한국을 떠나고 일정 기간이 지나야 입국을 허용한다.

중국 등 15곳은 입국자에게 일정 기간 동안 자가격리 조치를 하고 있다.

나머지 49곳은 도착비자 발급 중단, 자가격리, 발열검사 등을 시행하고 있다.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국제사회의 구체적 조치사항은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