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연이은 신차 출시로 한층 뜨거워진 소형 SUV 5종
[영상] 연이은 신차 출시로 한층 뜨거워진 소형 SUV 5종
  • 장소연 기자
  • 승인 2020.03.11 11:31
  • 수정 2020-03-11 11:31
  • 댓글 0

[한스경제=장소연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지난 3일부터 첫 쿠페형 소형 SUV ‘XM3’를 출시되면서 소형 SUV 구매를 고민하는 소비자들에게 또 하나의 선택지가 늘어났다.

연이은 신차 출시로 한층 뜨거워진 소형 SUV 다섯 가지를 모아봤다.

르노삼성의 ‘XM3’의 엔진은 TCe260와 가솔린 1.6GTe 두 가지 버전으로 나온다. 'TCe260'는 르노와 다임러가 함께 개발한 신형 4기통 1.3L 가솔린 직분사 터보 엔진이다. TCe 260은 최고출력 152마력, 최대토크 26.0㎏·m를 낸다. 복합연비는 ℓ당 13.7㎞,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25g/㎞다. 여기에 독일 게트락사의 7단 습식 듀얼클러치 변속기(DCT)가 들어가며, 1.6 GTe 엔진의 경우 최고출력 123마력, 최대토크 15.8㎏·m를 낸다. 연비는 ℓ당 13.4㎞다. 'XM3'의 가격은 ▲1.6 GTe 1,719~2,140만 원 ▲TCe 260 2,083~2,532만 원이다.

기아자동차의 '셀토스' 1.6터보 가솔린의 경우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27.0㎏·m를 낸다. 연비는 ℓ당 12.7㎞이며,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43.0g/㎞다. '셀토스' 1.6터보 가솔린의 가격은 트림별로 ▲트렌디 1929만 원 ▲프레스티지 2238만 원 ▲노블레스 2444만 원 등이다.

쉐보레의 ‘트레일블레이저 1.2 가솔린’의 연비는 CVT 12.6~13.0 km/ℓ이다. 최대토크의 경우 22.4㎏·m, 최대출력은 139마력을 낸다. '트레일블레이저'의 국내 판매가격은 ▲LS 1910만 원 ▲LT 2130만 원 ▲Premier 2384만 원 ▲ACTIV 2461만 원 ▲RS 2509만 원 등이다.

현대차는 기존 '코나'에서 8개로 운영하던 트림을 2020 코나에서는 3개로 간소화했다. '2020 코나' 디젤 모델에는 요소수 타입의 신규 디젤 엔진을 적용해 17.5km/ℓ의 연비를 확보하고 4륜 구동 옵션을 신규로 추가했다. '코나 하이브리드' 모델은 19.3km/ℓ의 연비를 갖췄다.

'2020 코나'의 가격은 ▲가솔린 1914~2246만 원 ▲디젤 2105~2437만 원 ▲하이브리드 2270~2611만 원(하이브리드 세제혜택 및 개별소비세 3.5% 반영기준)이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쌍용자동차의 '티볼리'가 2017년부터 지난 해까지 3년 연속으로 여성 운전자들에게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모델 1위를 차지했다. '티볼리 1.5 가솔린'의 경우 최대출력 163마력, 최대토크 26.5㎏·m를 낸다. 연비는 ℓ당 11.6㎞이며,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45.0g/㎞다. 가격은 ▲1.5 가솔린 터보 1637~2297만 원 ▲1.6 디젤 2005~2473만 원 ▲1.5 가솔린 터보 AWD 2181~2478만 원 ▲1.6 디젤 AWD 2366~2654만 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