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정기주주총회 앞둔 상장사 ‘긴장’…“정족수 미달 되면 어쩌나”
코로나19로 정기주주총회 앞둔 상장사 ‘긴장’…“정족수 미달 되면 어쩌나”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3.11 11:23
  • 수정 2020-03-11 11:23
  • 댓글 0

참석주주 부족과 이로 인한 의결 정족수 미달 등 우려
정기주주총회(CG). /연합뉴스
정기주주총회(CG). /연합뉴스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올해 정기주주총회를 앞둔 상장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참석주주 부족과 이로 인한 의결 정족수 미달 등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대한상공회의소는 국내 302개 상장사를 대상으로 '2020년 주주총회 주요 현안과 기업애로'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한 정족수 부족이 우려된다는 응답이 35%로 가장 많았고, 감염 우려와 예방책 고심이 24%, 감사보고서 지연 13% 순이었다.

한국상장회사협의회에 따르면 올해 정기 주총에서 300여 개 상장사가 의결 정족수를 채우지 못해 상정된 안건을 통과시키지 못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 기업은 최근 소집한 임시 주주총회에서 올라간 안건이 부결됐다. 주주들의 참석이 저조하면서 안건을 의결할 정족수를 채우지 못했기 때문이다.

김정식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코로나 19 감염 위험 때문에 주주들이 주주총회에 참석하지 않을 수 있는 가능성이 있고, 이 때문에 기업들이 중요한 의사결정을 하는 데 있어서 악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이번 주 40개 상장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정기 주총 시즌이 시작된다. 상장사들은 전자 투표와 전자위임장 제도를 활용한 의결권 대리 행사를 권유하고 있다.

다만 대한상의 자문위원 신현한 연세대 교수는 "전자투표제를 도입하면 정족수 부족을 해결할 수 있다고 하지만 소액주주 입장에서 기업 보고서만 보고 의결권 행사를 결정하기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현재 상법상 주총에서 안건을 결의하려면 출석 주주 의결권의 과반수와 발행주식 총수의 4분의 1 이상 찬성이 필요하다. 이 같은 의결정족수 부족 문제 해결방안으로는 섀도보팅 부활(53%), 의결요건 완화(30%), 전자투표제 도입·활용 확대(13%) 등이 제시됐다.

섀도보팅은 주주총회에 불참한 주주의 의결권을 한국예탁결제원이 대신 행사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중립을 지키기 위한 제도였지만 사실상 대주주의 뜻에 휘둘린다는 비평을 받으며 소액 주주들의 주주 권리를 강화하기 위한 취지로 2017년 말 폐지됐다.

올해 정기주총의 최대 쟁점 사항으로는 '이사·감사 등 임원 선임'(63%)이 꼽혔고, 기업들은 이사회 독립성 강화를 위해 사외이사로 구성된 감사위원회를 '운영하고 있거나 도입을 검토 중'(34%)이라고 밝혔다.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 분리(16%), 사외이사로 구성된 이사추천위원회(15%), 이사회 의장으로 사외이사 선임(11%), 사외이사 확대(8%) 등 방안도 도입했거나 검토 중인 기업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