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록콜록마스크·굿닥·웨어마스크·마이마스크 등 10여 곳 공적마스크 재고 현황 확인 가능
콜록콜록마스크·굿닥·웨어마스크·마이마스크 등 10여 곳 공적마스크 재고 현황 확인 가능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3.11 13:41
  • 수정 2020-03-11 13:41
  • 댓글 0

공적 마스크 판매처 위치와 수량 정보 제공
마스크 알림 서비스 웹사이트 안내 메시지. /콜록콜록 마스크 홈페이지 캡쳐
마스크 알림 서비스 웹사이트 안내 메시지. /콜록콜록 마스크 홈페이지 캡쳐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약국과 우체국 등에서 판매하는 공적 마스크의 재고 현황을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애플리케이션(앱)과 웹 서비스가 11일 오전 시작됐다. 이용자들은 공적 마스크 판매처 위치와 수량 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어 헛걸음하는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

11일 한국정보화진흥원(NIA)과 앱 개발사들에 따르면 굿닥과 웨어마스크·마이마스크·콜록콜록마스크 등 개발사 10여 곳이 이날 오전 8시부터 공적 마스크 판매 현황 등을 알리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전날 개발사들에 공문을 보내 "공적 마스크 API 관련 정보는 지난 10일 오후 7시부터 내부적으로 사용하고 정식 서비스는 11일 아침 8시부터 시작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따라 굿닥과 똑닥·웨어마스크·마이마스크·콜록콜록마스크 등을 내놓은 개발사 10여 곳은 내부 테스트를 거쳐 이날 정식 서비스를 개시했다.

마스크 재고 현황은 4단계로 나누어 제공된다. 예컨대 약국별 마스크 보유 현황을 ▲'재고 없음(회색)' ▲'30개 미만(빨간색)' ▲'100개 미만(노란색)' ▲'100개 이상(녹색)' 등으로 표시된다.

네이버와 카카오 등 포털 업체도 각각 자사 지도 앱인 네이버지도와 카카오맵을 통해 마스크 정보 제공 서비스를 추진 중이다.

우선 네이버는 포털 메인화면 우측에 노출되는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현황 창에 공적 마스크 재고 현황 링크를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또 네이버 지도에서 약국을 검색하면 마스크를 보유한 약국 지점과 재고 현황 등을 안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 네이버는 자사 클라우드 서비스를 활용해 데이터 API 서버를 무상으로 제공, 대학생이나 비전문 개발자들도 공익성을 띤 앱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카카오도 카카오맵에 약국 정보와 마스크 재고 현황 등을 알리기 위한 기능 개발에 착수한다. 아울러 포털 사이트 다음과 메신저 카카오톡 등에서도 이런 정보를 공개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