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코로나19로 알바·일거리 끊긴 청년 대상 100만원 지원
서울시, 코로나19로 알바·일거리 끊긴 청년 대상 100만원 지원
  • 권혁기 기자
  • 승인 2020.03.12 09:02
  • 수정 2020-03-12 09:02
  • 댓글 0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아르바이트나 일거리가 끊긴 청년을 대상으로 100만원을 수당으로 지원한다.

서울시는 12일 코로나19로 인해 단기근로직(아르바이트·시간제·일용직)을 비자발적으로 그만두게 된 만19∼34세의 서울 거주 미취업 청년에게 월 50만원의 청년수당을 2개월간 지급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대응 청년 긴급지원 사업'은 지난 1월 20일부터 3월 20일 사이에 실직한 청년을 대상으로 하며, 3월 9일부터 20일까지 신청을 받는다. 다만 지원 규모가 500명 정도라 조기 마감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 서울시는 사업 연기 또는 발주 취소 등으로 일거리가 중단된 디자이너, 강사, 작가 등 프리랜서(대표자가 만 19∼39세인 법인, 기업, 단체, 개인)에게 최대 1000만원을 지원하는 '청년 프리랜서 신속 지원사업'도 펼친다. 공모신청은 26일까지다.

'청년 소상공인 긴급지원'은 요식업계에 종사하는 청년 소상공인의 매출 감소를 보완해 주고 복지관 임시휴관으로 인한 취약계층 돌봄 공백을 메워줄 방안이다. 청년 소상공인이 납품하는 가정식 도시락을 취약계층에 전달하는 사업으로, 도시락 전달은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개학 연기로 집에서 시간을 보내야 하는 유치원, 초등학생들이 마술, 노래, 댄스 등을 배울 수 있도록 체험수업 콘텐츠 '방구석 배움교실'이 준비됐다. 청년 크리에이터 10명과 TBS교통방송이 협력해 제작하고 9∼20일 방송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청년 스스로 기획한 이번 청년 긴급 지원 사업 시리즈를 통해 청년뿐 아니라 자영업자, 취약계층의 어려움도 함께 경감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