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산 총선 후보들 "재난 극복위한 기본소득 도입 요청"
민주당 부산 총선 후보들 "재난 극복위한 기본소득 도입 요청"
  • 부산=변진성 기자
  • 승인 2020.03.16 22:38
  • 수정 2020-03-16 2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금이나 지역화폐 등 방식 1인당 100만원 지원"
더불어민주당 부산 총선 후보들이 16일 오전 민주당 부산시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코로나 피해 재난 극복을 위한 기본소득 도입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변진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부산 총선 후보들이 16일 오전 민주당 부산시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 피해 재난 극복을 위한 기본소득 도입을 요구하고 있다. /사진=변진성 기자

[한스경제=변진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부산지역 총선 후보자들이 코로나 피해 재난 극복을 위한 수단으로 1인당 100만 원의 재난소득을 정부에 요청했다.

이들은 16일 오전 민주당 부산시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난 극복을 위한 기본소득 지원을 정부에 요청한다"며 "부산시 또한 긴급 추가경정 예산을 확대 편성해 지원이 필요한 곳에 신속히 집행될 수 있도록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어 "차상위 계층은 물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승객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택시 종사자 및 비정규직, 일용직 노동자의 생계가 위기에 처했다. 국제선 운항이 중단돼 다수의 직원이 휴직에 들어가는 에어부산과 같은 관광·여행·숙박업계 종사자 등에 대한 긴급 지원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현금 지원이나 지역화폐 등 방식으로 1인당 100만 원의 재난 기본소득을 정부 차원에서 지원하는 방안을 요청한다"며 "행정 절차 등을 따질 여유가 없다. 생계 위협으로 일각을 다투는 가정과 소상공인, 노동자들에 대한 긴급지원을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피해를 입고 있는 중·소 상공인과 자영업자, 취약계층의 의견을 듣고 실질적 도움이 현장에 바로 내려갈 수 있도록 현장간담회 등 모든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