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사회적 거리두기’ 근무환경 구축
신한카드, ‘사회적 거리두기’ 근무환경 구축
  • 권이향 기자
  • 승인 2020.03.17 08:21
  • 수정 2020-03-17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 제공
신한카드는 코로나19의 집단 감염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근무환경을 구축한다. /신한카드 제공

[한스경제=권이향 기자] 신한카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의 집단 감염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근무환경을 구축한다고 17일 밝혔다.

우선 신한카드는 전국에 위치한 콜센터 등 밀집근무 환경 개선에 총력을 기울인다. 그 일환으로 상담사 간 적정한 이격거리 확보와 좌석 칸막이 높이 증설을 위한 공사를 시작했다. 공사 완료시 까지는 우선 상담사 좌석 띄어앉기를 17일부터 시작한다.

손 세정제와 체온 측정기 비치 등을 비롯한 일상생활 내 방역 역시 기존대비 강화해 사무실 내 전체 방역을 기존 주 1회에서 매일 시행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밖에 지난주부터 고객과 장시간 대화해야 하는 콜센터 업무 특성에 맞게 기존 마스크 대신 대화가 원활하면서도 비말 확산을 방지할 수 있는 아크릴 투명위생 마스크를 지급하는 등 밀집근무 환경에 따른 맞춤형 방역도 병행할 계획이다. 대구시의 경우 전체 센터를 3월말까지 폐쇄 중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근무환경 구축은 보다 안전한 근무환경 구축을 위한 전방위적 조치”라며 “향후에도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면서 직원들이 안심하고 근무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