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경제 되살리겠다" 통합당 김원성 북강서을 출마선언
"부산 경제 되살리겠다" 통합당 김원성 북강서을 출마선언
  • 부산=변진성 기자
  • 승인 2020.03.17 18:02
  • 수정 2020-03-17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보수당 거부감 청년 설득하겠다"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인 김원성 후보가 21대 총선 북강서을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변진성 기자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인 김원성 후보가 21대 총선 북강서을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변진성 기자

[한스경제=변진성 기자]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인 김원성 예비후보가 제21대 총선 북강서을 출마를 선언했다.

김 후보는 17일 부산시의회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민국과 부산을 되살리기 위해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기 위해 부산의 가장 젊은 지역인 북·강서에서 기존 보수당에 거부감을 갖고 있는 청년들을 반드시 설득하라는 당의 엄중한 명령으로 공천을 받았다"며 "지역 원로들과 함께 손잡고 큰 걸음으로 뛰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정권의 측근이 아닌 우리 옆의 소상공인, 자영업자, 중산층이 일어나야 대한민국 경제가 살아난다"며 "안전과 실물경제를 잘 아는 김원성이 무너진 대한민국, 그리고 부산을 반드시 되살리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후보는 부산출신으로 경찰대학을 졸업하고 문화콘텐츠 대표 기업인 CJ ENM에서 근무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