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사회복지 이용시설 휴관 권고…4월 5일까지 연장
복지부, 사회복지 이용시설 휴관 권고…4월 5일까지 연장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3.18 11:33
  • 수정 2020-03-18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봄 강화…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취약계층 감염 예방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코로나19' 감염 확진자가 지속 발생함에 따라 사회복지 이용시설의 휴관 권고가 내달 5일까지 연장됐다.

 

18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 및 취약계층 감염 예방을 위한 시설별 특성을 고려해 사회복지 이용시설에 대해 4월 5일까지 추가로 2주간의 휴관 연장을 권고했다.

대상 시설은 총 15종으로 기존 권고 대상에 노인주야간보호기관이 추가됐다.

△아동 : 지역아동센터, 다함께 돌봄 △노인 : 노인복지관, 경로당, 치매안심센터, 노인주야간보호기관(신규 추가) △장애인 : 장애인복지관, 장애인주간보호시설, 장애인직업재활시설 △일자리 : 노인일자리, 장애인일자리, 자활사업(다중이 함께 활동하는 일자리 유형 대상) △그  외 : 정신재활시설, 사회복지관, 노숙인 이용시설 중 종합지원센터 등이다.

이번 휴관연장 권고는 코로나19 감염 추세가 전국적으로 하향 안정 국면이나 수도권 등 지역 감염이 확산되고 있어, 집단시설·다중이용시설 이용과 종교집회·집단행사 자제 등 ‘사회적 거리 두기’를 통해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취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한편 복지부는 휴관 시에도 이용을 희망하는 분들을 위해 종사자는 정상근무를 하도록 해 향후 서비스 이용에 지장이 없도록 준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휴관 기간 동안 돌봄이 필요하신 아동·노인·장애인 분들에게 도시락 배달, 안부 확인, 활동 지원 등의 돌봄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이용시설의 소독 및 방역 강화, 종사자 및 이용자(희망자)의 발열체크 및 모니터링을 통해 감염병 예방에도 만전을 기하도록 할 방침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복지부는 사회복지 이용시설 휴관에 따른 어려운 분들을 지원하기 위해 긴급복지의 탄력적 운영,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사업 운영, 일자리사업 참여자 급여 선지급 등 사회적 안전망을 적극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