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차관 자가격리 조치…'코로나19' 확진 분당제생병원장 접촉
복지차관 자가격리 조치…'코로나19' 확진 분당제생병원장 접촉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3.18 11:54
  • 수정 2020-03-18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후 늦게 검사결과 나올 예정
간담회 참석 복지부 직원 8명 자가격리 조치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제공= 보건복지부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분당제생병원장이 18일 ‘코로나19’를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병원장을 접촉했던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도 자가격리 됐다.

중대본은 “지난 13일 중대본 제1총괄조정관 주재 병원장 간담회에 참석했던 분당제생병원장이 18일 확진 판정됐다”며, “성남시 분당구 보건소에서 관련 역학조사를 실시한 후 조사 결과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진행할 것”이라고 이날 밝혔다.

김 총괄조정관은 지난 1월부터 매일 오전 11시 중대본 브리핑을 직접 진행하며 방역 당국에서 핵심역할을 맡았던 인물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오늘 계획된 차관급 브리핑은 차관 대행이 진행할 예정"이라며 "김 총괄조정관을 비롯해 간담회에 참여한 복지부 직원 8명도 모두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한편 역학조사를 받고 있는 김강립 1총괄조정관은 오늘 오후 늦게 검사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손영래 중대본 홍보관리반장(복지부 대변인)은 “현재 성남시 보건소와 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관이 조사 중으로, 오후 늦게 결과가 나오면 따로 공지를 할 것”이라며 “아직 역학조사 중으로 행정적으로 취해진 조치는 없으나 해당 간담회에 참석했던 복지부쪽 관계자 전원(8명)은 예방적 측면에서 현재 자가격리 중”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