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신한페이판’ 리뉴얼 오픈
신한카드, ‘신한페이판’ 리뉴얼 오픈
  • 권이향 기자
  • 승인 2020.03.18 15:21
  • 수정 2020-03-18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 제공
 신한카드가 신한페이판을 전면 개편했다. /신한카드 제공

[한스경제=권이향 기자] 신한카드가 신한페이판을 전면 개편했다고 18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이번 개편으로 ‘토탈 소비관리’기능을 도입해 저축은행을 포함한 전 은행 계좌의 입출금부터증권사 거래내역 및 전 카드사 이용내역까지 자동화된 알고리즘을 통해 지출 내역을 분석한다. 이를 시각화(Data Visualization)한 소비 리포트를 제공하고 있다.

명세서 및 결제 내역 조회, 한도 관리, 포인트 조회·사용 등 고객이 많이 찾는 서비스들의 편의성을 강화했다. 신한카드 내 모든 앱과의 연결을 통해 원스탑 서비스 제공이 가능토록 했다.

이외에도 한도 상향, 일시불 할부전환 등 고객에게 필요한 혜택이 자연스럽게 노출되도록 하고, 타임라인 등을 통한 개인화된 혜택 제공 등 마케팅의 허브로서 기능도 확대됐다.

또 신한페이판에서 제공되고 있는 소액투자, 마이송금과 6월말 론칭 예정인 월세 카드납부 등 혁신 금융서비스와 아마존, 페이팔 등 글로벌 기업서비스들의 이용 활성화를 위해 보다 단순하고 쉬운 사용 구조로 변경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한금융그룹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경영 전략과 궤를 같이해 이달 초 반응형 홈페이지 개편에 이어 이번 신한페이판에 이르기까지 혁신성을 중심으로 전면 개편됐다”며 “마이데이터·마이페이먼트 등 변화하는 시대에서 신한페이판이 넘버원 결제 플랫폼에서 생활금융 종합플랫폼으로 진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