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미착용 시 출입 제한"…CJ올리브영, 매장 안전 수칙 강화
"마스크 미착용 시 출입 제한"…CJ올리브영, 매장 안전 수칙 강화
  • 변세영 기자
  • 승인 2020.03.19 09:13
  • 수정 2020-03-19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장 안전 수칙 '정교화'… 직원은 마스크 '상시 착용' 고객은 마스크 '착용 권장'
결제 전 소독, 라텍스 장갑, 색조 테스터 종이 사용 장려해 교차 감염 위험 최소화
올리브영 명동 플래그십 스토어 직원이 고객에게 '색조 테스터 종이'  사용을 안내하는 모습 / 올리브영 제공
올리브영 명동 플래그십 스토어 직원이 고객에게 '색조 테스터 종이' 사용을 안내하는 모습 / 올리브영 제공

[한스경제=변세영 기자] CJ올리브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매장 내 안전 수칙을 강화하고 나섰다.

19일 CJ올리브영은 마스크 상시 착용과 손 소독제 비치 확대 등의 내용을 담은 강화된 ‘매장 내 안전 수칙’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가장 먼저 마스크 착용 가이드라인이 한층 강화됐다.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해달라’는 내용의 안내문을 전국 매장에 고지하고, 입점 고객이 마스크를 상시 착용할 수 있도록 20분 간격으로 마스크 착용 안내 멘트를 송출한다.

이 밖에도 매장 내 손 소독제 비치를 확대하고, 결제 단계에서 고객에게 계산대 앞에 비치된 손 소독제 사용을 적극 권장한다. 필요한 경우 직원들이 결제 시 ‘라텍스 장갑’을 착용할 수 있도록 해 접촉 우려도 최소화할 계획이다.

올리브영 전국 매장에 부착되는 마스크 착용 권고 안내문 / 올리브영 제공
올리브영 전국 매장에 부착되는 마스크 착용 권고 안내문 / 올리브영 제공

교차 감염 우려를 막기 위해 매장 내 ‘색조 테스터 종이’와 ‘컬러칩’을 비치하고 피부 테스트 없이 눈으로만 색조 화장품의 색감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한다. 매장 내 직원과 고객이 실천할 수 있는 안전 지침을 정교화 해 안전 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취지다.

CJ올리브영은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경계’로 격상되기 전부터 전국 매장에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매장 직원들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지난 1월 말부터는 고객 접촉이 많은 곳에 일 9회 소독 작업을 실시하고 지난달엔 서울 지역 내 주요 상권과 대구 경북 지역 45개 전 점에 선제 방역을 진행한 바 있다.

CJ올리브영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미용 필수품을 구매하기 위해 매장에 방문하는 고객의 불안을 해소하고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안전 수칙’을 강화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직원과 고객 모두의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안전한 쇼핑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