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락산 산불 진화 마무리…고구려 전시 대비 ‘수락산 보루’서 발화된 듯
수락산 산불 진화 마무리…고구려 전시 대비 ‘수락산 보루’서 발화된 듯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3.19 10:56
  • 수정 2020-03-19 10:56
  • 댓글 0

대응 1단계 해제…정확한 화재 원인 조사 중
산불. 내용과 사진 무관. /연합뉴스
산불. 내용과 사진 무관. /연합뉴스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전국에 태풍급 강풍특보가 내려진 19일 서울 노원구 상계동 수락산에서 산불이 발생한지 약 5시간 만에 진화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27분께 수락산의 귀임봉 7부 능선에서 불이 발생해 약 660㎡가 넘는 면적을 태웠다. 산 정상 인근에서 불이 나 대피하거나 다친 사람은 없었다.

불은 삼국시대에 고구려가 전시에 대비해 만든 ‘수락산 보루’ 인근에서 시작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 보루는 아차산·용마산 보루 등과 함께 아차산 보루군(사적 455호)으로 지정돼 있다. 불길이 직접 닿지 않아 보루 자체에는 피해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오전 5시 30분께부터 큰불을 잡고 잔불 정리 작업을 벌여 오전 8시 19분께 완전히 진화했다. 소방관, 경찰, 구청·산림청 직원 등 약 1500명의 인력과 소방차 등 장비 55대가 출동했다.

강풍에 불이 번질 것을 우려해 발령됐던 ‘대응 1단계(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도 오전 8시28분에 해제됐다.

산림당국은 이날 오전 9시30분께부터 관계당국과 함께 감식반을 꾸려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편 기상청은 이날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순간 최고 시속 90㎞(초속 25m)가 넘는 태풍급 바람이 불겠다고 예보하면서 산불 등 화재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