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도쿄올림픽 취소되면 환불 없다는 일본
코로나19로 도쿄올림픽 취소되면 환불 없다는 일본
  • 박대웅 기자
  • 승인 2020.03.19 14:50
  • 수정 2020-03-19 14:53
  • 댓글 0

코로나19 확산으로 도쿄올림픽이 취소되더라도 구매한 티켓을 환불 받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대웅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일본 열도를 강타한 가운데 7월24일 개막을 앞두고 있는 2020 도쿄올림픽이 코로나19로 취소되더라도 올림픽 관람권을 환불 받을 수 없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8일 '아사히신문'은 "코로나19로 올림픽이 취소되는 경우 이는 공공위생에 관한 긴급 사태에 해당한다"며 익명의 대회 관계자의 말을 빌어 "환불받지 못할 것"이라고 전했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의 입장권 구입 및 이용 규약은 "정해진 의무를 이행할 수 없을 경우에 그 원인이 불가항력에 해당하면 당 법인(도쿄올림픽조직위)은  불이행에 관해 책임 지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불가항력에 해당하는 긴급사태의 예로 도쿄올림픽 조직위는 전쟁과 반란, 테러, 화재, 홍수, 공중위생에 관한 긴급한 상황 등을 예시로 제시했다. 

만약 코로나19로 올림픽이 취소된다면 '공중위생에 관한 긴급사태'로 코로나19를 규정한다는 말이다. 이 경우 올림픽이 취소되더라도 입장권을 구매한 이들은 환불 받지 못한다로 해석할 수 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에 따르면 현재 올림픽 입장권은 508만 장, 패럴림픽 입장권은 165만 장이 팔렸다. 입장권 수입은 약 900억 엔(약 1조5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는 게 '아사히신문'의 설명이다. 

도쿄올림픽 조직위는 최근 코로나19로 올림픽이 취소될 경우 환불 받을 수 있느냐는 물음에 "현 단계에서 알 수 없다"며 "가정의 질문에 답할 수 없다"고 밝혔다. 

도쿄올림픽이 실제 취소로 이어질지는 두고 봐야한다. 17일(한국시각)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종목별 국제경기연맹대표자들과 긴급 화상 회의를 갖은 뒤 도쿄올림픽 개최 의지를 다시 드러냈다. 

바흐 위원장은 이례적으로 직접 성명을 발표하면서 7월24일 올림픽 개최를 예정대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모든 선수들이 할 수 있는 한 도쿄올림픽을 계속 준비할 것을 권한다"면서 "선수, 코치, 지원팀의 안전과 이익을 보호하기 위한 모든 조치가 취해지고 있다. 우리는 올림픽 공동체로 어려운 시기 서로를 지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역시 16일 주요 7개국(G7) 정상들과 화상회담을 갖고 난 뒤 가진 인터뷰에서 "G7 정상들이 올림픽 개최를 지지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하며 올림픽 정상 개최 의지를 불태웠다. 

IOC의 결정에 IOC 선수위원을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 "무책임하고 무감각한 처사"라며 반발도 거세다.  세계보건기구(WHO)가 12일 2009년 신종플루 이후 처음으로 '팬더믹(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한 상황에서 아시아를 넘어 유럽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어 현 시점에서 실제 도쿄올림픽이 막을 올릴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