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짱시대’ 출신 이치훈, 급성패혈증 사망..생전 임파선염 호소
‘얼짱시대’ 출신 이치훈, 급성패혈증 사망..생전 임파선염 호소
  • 양지원 기자
  • 승인 2020.03.19 23:58
  • 수정 2020-03-19 23:58
  • 댓글 0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얼짱시대’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BJ 이치훈이 급성패혈증으로 사망했다.

이치훈은 19일 오전 사망했다. 향년 32세. 앞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보도가 있었으나 측근은 잘못된 정보라며 이치훈이 급성 패혈증으로 사망했음을 밝혔다.

이치훈은 사망에 앞서 지난 13일 인터넷 방송 휴방을 공지했다. 그는 “이틀 전부터 임파선염 때문에 병원을 들락거렸는데, 오늘은 강력한 몸살까지 추가됐다. 부디 코로나19가 아니길. 마우스 쥘 힘조차 나지 않아 모바일로 공지 남긴다. 다들 정말 힘겨운 시간인데 잘 버텨 봅시다”라고 적었다.

이치훈은 계속되는 고열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았지만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치훈은 1988년생으로 코미디TV ‘얼짱시대’ ‘꽃미남 주식회사’ 등으로 주목 받았다. 이후 BJ 활동을 시작하며 팬들과 소통을 이어갔다.

고인의 빈소는 강남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다. 발인은 21일 오전 예정이다.

사진=이치훈 인스타그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