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10조원 규모 채권시장안정펀드 조성
금융위, 10조원 규모 채권시장안정펀드 조성
  • 탁지훈 기자
  • 승인 2020.03.20 14:21
  • 수정 2020-03-20 14:41
  • 댓글 0

10조원 규모의 채권시장 안정펀드가 조성된다./연합뉴스
10조원 규모의 채권시장 안정펀드가 조성된다./연합뉴스

[한스경제=탁지훈 기자] 금융위원회와 은행권이 증시 안정을 위해 10조원 규모의 채권시장안정펀드를 조성한다.

금융위는 20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 회의실에서 은행연합회장을 비롯 8개 주요 은행장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하고 이 같이 결정했다. 

금융위는 10조원을 조성하고 얼마나 소진되는지 지켜본 후 필요하면 증액할 것이며 이 과정에서 은행들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금융위 관계자는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에 기여하기 위해 지난 2008년 12월 금융권이 공동으로 마련한 채권시장 안정펀드가 차질 없이 재가동될 수 있도록 은행의 책임있는 역할 중요하다"고 말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주식시장 안정과 발전은 경제심리 안정, 기업가치 유지와 제고, 국민 자산증식 측면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공감했다.

금융위는 “은행은 금융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크고 금융시장을 선도하는 역할을 하는 만큼 주식시장 안정에도 적극적인 역할을 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 밖에 코로나19 피해로 일시적 자금난을 겪는 기업에 산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에서 유동성 지원 시 그 효과가 유지되도록 여타 시중은행 등에서 여신 회수를 자제하는 방안도 논의했다. 또 소상공인에 대한 연 1.5%의 초저금리 대출도 원활하게 공급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