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통함 풀어달라" 통합당 김원성 유서 남기고 잠적…측근 "음해공작 당해"
"원통함 풀어달라" 통합당 김원성 유서 남기고 잠적…측근 "음해공작 당해"
  • 부산=변진성 기자
  • 승인 2020.03.20 11:46
  • 수정 2020-03-20 11:46
  • 댓글 0

미투 의혹, 날짜·사람·일자·장소 등 어떤 것도 없어
측근 "별에 별 음해공작, 이 정도 까지 하나"
김도읍 측 "그런 일 없다. 허위 사실 유포시 법적대응"
이언주 "대상 없는 미투 어떻게 있을 수 있나"
김원성 미래통합당 북강서을 후보. /한스경제DB
김원성 미래통합당 북강서을 후보. /한스경제DB

[한스경제=변진성 기자] 근거 없는 의혹만으로 공천이 취소됐던 미래통합당 부산 북강서을 김원성 후보가 유서로 추정되는 글을 남긴 채 집을 나선 뒤 연락이 두절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앞서 김 후보는 미투 의혹과 호남 차별발언 등의 문제가 투서로 제기됐다는 이유로 어떠한 해명의 기회없이 미래통합당으로부터 공천 취소 통보를 받았다.

이후 김도읍 의원은 부산 북강서을 지역 미래통합당 후보로 결정됐다.

김 후보는 19일 이 같은 논란의 배후로 미래통합당 김도읍 의원을 지목하며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미투 의혹을 전면 부인하기도 했다. 또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무소속 출마를 준비하다 20일 오전 3시 35분께 돌연 자택을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의 측근에 따르면 "정말 억울하고 힘들어서 이런 상황이 된 것 같다. 보통 미투라면 사람과 일자가 특정이 되고, 장소나 상황이 특정돼야 하는데 그게 전혀없고 본인도 누군지 모르는 상황이었다"며 "별에 별 음해공작은 다봤지만 이 정도까지 하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만약 후보가 진짜 그런 사람이면 배우자가 사람취급이나 받았겠느냐. 배우자도 이런 상황이 가능한 일인지 황당해하고 있다"면서 "옆에서 보고 있지만 후보는 누가 장난을 쳐도 모르고 끌려다닐 정도로 순수한 사람이다. 그래서 정말 안타까운 선택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걱정된다"고 토로했다.

김도읍 의원 측은 배후설 등 의혹에 대해 "그런 일 없다. 허위 사실 유포시 법적 대응하겠다"고 답했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측은 이에 대해 "담당자들이 자리를 비워서 답할 수 있는 사람이 없다. 공관위 준비 때문에 일이 많아서 언제 통화할 수 있을 지는 모르겠다"고 회피성 답변을 내놨다.

이언주 의원은 "적어도 당사자에게 소명할 기회 등 방어권을 보장해줘야 한다. 미투의 대상이 드러나지 않는 미투가 어떻게 있을 수 있으며 이렇게 처리하는게 옳단 말인가"라고 당을 향해 날을 세우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서병수 전 부산시장의 부산진갑 공천 결정 당시부터 김 의원이 출마할 것이라는 설이 무성했다. 서 전 시장과 각별한 사이인 것으로 알려진 김 의원은 계파가 줄어든 서 전 시장의 힘을 실어주기 위해서 출마할 것 이라는 소문이 퍼져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의 유서로 추정되는 3장 분량의 글에는 "우리 아이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아빠가 되는 길은 이 길밖에 없다고 생각해 집을 나서니 용서해 주길 바래. 정치가 함께 행복한 꿈을 꾸는 거라고 당신을 설득했던 내가 참 한심하고 어리석었던 것 같다"고 적혀있다.

또 "미투인지 뭔지 모르는 내용이고 설명할 기회조차 없었으니 믿어주면 좋겠다. 주위 분들에게 연락드려 내 원통함을 풀어줬으면 좋겠다. 나 찾지 말고 기자회견도 예정대로 해주고 미투 제보자와 당사자 꼭 밝혀줬으면 좋겠다. 내 주위에는 호남 친구들과 지인이 많은데 지역에 대한 편견은 전혀 없었던 사람이라고 얘기도 좀 해줘. 평범한 청년인 나의 정치적 가능성을 인정해주신 이언주 의원님께도 감사하고 죄송하다는 말씀 전해주고"라고 써 있어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