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서 남긴 통합당 김원성, 기도원서 탈진상태로 발견
유서 남긴 통합당 김원성, 기도원서 탈진상태로 발견
  • 부산=변진성 기자
  • 승인 2020.03.20 17:06
  • 수정 2020-03-20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원성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한스경제DB.
김원성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한스경제DB.

[한스경제=변진성 기자] 검증되지 않은 미투 의혹으로 공천이 취소됐던 미래통합당 김원성 후보가 양산의 한 종교시설에서 탈진한 채 발견됐다.

이는 김 후보가 20일 집을 나간지 9시간여 만이다.

경찰에 따르면 김 후보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경남 양산의 한 종교시설에서 탈진한 채로 발견됐으며, 부산 북구 소재 병원으로 옮겨져 진료를 받은 뒤 가족에게 인계될 예정이다.

김 후보는 앞서 미투와 호남 차별발언 등 확인되지 않은 의혹으로 공천 취소 통보를 받은 뒤 19일 오전 3시 35분께 자택에서 종이 3장 분량의 유서로 추정되는 글을 남긴 뒤 행방이 묘연해졌다.

김 후보의 유서로 추정되는 3장 분량의 글에는 "우리 아이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아빠가 되는 길은 이 길밖에 없다고 생각해 집을 나서니 용서해 주길 바래. 정치가 함께 행복한 꿈을 꾸는 거라고 당신을 설득했던 내가 참 한심하고 어리석었던 것 같다"고 적혀있다.

또 "미투인지 뭔지 모르는 내용이고 설명할 기회조차 없었으니 믿어주면 좋겠다. 주위 분들에게 연락드려 내 원통함을 풀어줬으면 좋겠다. 나 찾지 말고 기자회견도 예정대로 해주고 미투 제보자와 당사자 꼭 밝혀줬으면 좋겠다. 내 주위에는 호남 친구들과 지인이 많은데 지역에 대한 편견은 전혀 없었던 사람이라고 얘기도 좀 해줘. 평범한 청년인 나의 정치적 가능성을 인정해주신 이언주 의원님께도 감사하고 죄송하다는 말씀 전해주고"라고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남긴채 집을 나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