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뇰에서 뛰는 '中 축구 간판' 우레이, 코로나19 확진 판정
에스파뇰에서 뛰는 '中 축구 간판' 우레이, 코로나19 확진 판정
  • 박종민 기자
  • 승인 2020.03.21 09:41
  • 수정 2020-03-21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스파뇰 소속 우레이(오른쪽)가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에스파뇰 소속 우레이(오른쪽)가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스페인 프로축구 에스파뇰 소속인 '중국 축구의 에이스' 우레이(29)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스페인 매체 스포르트는 21일(이하 한국 시각) 에스파뇰에서 최근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한 명이 우레이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유럽 리그에서 활동 중인 아시아 선수 중 확진자가 나온 건 한국의 석현준(트루아)에 이어 우레이가 2번째다.

앞서 18일 에스파뇰은 구단 1군 선수와 기술 스태프 등 6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지난 12일부터 정규리그 일정을 중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