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수도권 입주물량, 2017년 5월 이후 가장 적어
4월 수도권 입주물량, 2017년 5월 이후 가장 적어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20.03.23 08:51
  • 수정 2020-03-23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방 제공
직방 제공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4월 수도권 아파트 입주물량이 2017년 5월 이후 가장 적을 전망이다.

23일 직방에 따르면 4월 수도권 입주물량은 6238세대로 지난 3월(9132세대)보다 32%가량 줄며 2개월 연속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17년 5월(3653세대) 이후 가장 적으며 전년 동월 비교 시 8%가량 감소한 물량이다.

특히 서울 입주물량 감소폭이 두드러진다. 서울에서 1123세대 2개 단지가 입주하며 전월 대비 73%가량 물량이 감소한다. 경기도는 지난 달과 비슷한 5115세대가 입주하고 인천은 2개월 연속 입주물량이 없다.

전국 입주물량은 총 1만 6667세대다. 수도권 물량이 줄며 전국 입주물량 또한 2017년 5월(1만2018세대)이후로 가장 적은 물량이 공급될 예정이다. 전월과 비교 시 1676가구, 전년동월대비 1300가구 정도 물량이 적다. 지방은 1만429세대 입주한다. 전월대비 13%가량 물량이 증가하며 비교적 안정적인 수급이 이뤄질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