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라노 권소라, 4월 독창회… 베르디 국립음악원 졸업 후 처음
소프라노 권소라, 4월 독창회… 베르디 국립음악원 졸업 후 처음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3.23 10:11
  • 수정 2020-03-23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정진영 기자] 소프라노 권소라가 독창회를 연다.

권소라는 다음 달 9일 오후 7시 30분 자신의 고향인 부산 문화회관 챔버홀에서 독창회를 갖는다. 

권소라는 부산 예술중학교와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한국예술종합학교 성악과에서 학업을 마친 뒤 이탈리아 밀라노 베르디 국립음악원에서 최고 연주자과정을 수료했다.

궈소라는 KBS부산 어린이합창단 출신으로 일찍부터 부일콩쿨, 동서대학교 콩쿨, 부산교육대학교 콩쿨, 부산예술고등학교 콩쿨 등에서 1위를, 이탈리아 Città di Pesaso국제콩쿨, Fausto Ricci 국제콩쿨에서 2위 및 다수 수상을 하며 국·내외에서 꾸준히 실력을 인정받았다. 또 이탈리아 오페라 '사랑의 묘약'의 주역 데뷔와 바흐 요한 수난곡 솔리스트 협연 등 여러 무대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최근까지 다양한 연주활동과 이탈리아에서의 독창회를 통해 청중의 마음을 사로잡은 소프라노 권소라는 이번 귀국독창회에서 J.Haydn, M.Giuliani, A.Vlasov, S.Rachmaninov, S.Donaudy, 안정준, 조두남, C.Gounod 까지 다양한 언어의 곡과 레퍼토리를 보여준다.

이번 독창회는 권소라가 베르디 국립음악원을 졸업한 뒤 처음으로 여는 것이라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소속사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