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 첫 단계 완료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 첫 단계 완료
  • 홍성익 기자
  • 승인 2020.03.23 16:31
  • 수정 2020-03-23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체후보 300종 확보…7월 말 인체 임상시험 목표 개발 가속화
‘질본·충북대 협력’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에 나선 셀트리온이 회복환자 혈액에서 항체 후보군(라이브러리)을 구축하고 항원에 결합하는 항체 300종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23일 2차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우리가 질병관리본부(질본)에서 환자 면역세포를 수령해 3주가 지난 현재, 1차 항체후보군 300개를 확보했다. 항체 치료제 개발에서 가장 중요한 절차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온라인 기자간담회 진행을 위한 카메라를 보고 있는 모습./제공= 셀트리온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온라인 기자간담회 진행을 위한 카메라를 보고 있는 모습./제공= 셀트리온

셀트리온은 인체 임상시험이 가능한 제품 개발완료 목표 시점을 기존 6개월 내에서 4개월 내로 앞당겨 오는 7월 말까지 인체 투여 준비를 마칠 계획이다.

셀트리온에 따르면 지난달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을 공식화 한 이후, 서울대병원 등 의료기관 협조로 회복환자 혈액을 우선 확보하고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인간세포 감염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바이러스 표면단백질(스파이크)을 무력화하는 데 가장 적합한 항체를 찾는 작업을 진행, 총 300종으로 구성된 1차 항체 후보군을 선정했다.

항체 1차 후보군 선정 완료에 이어, 곧바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를 이용한 시험관 내 중화능 검증법을 진행하면서 2차 후보 항체군 선별작업에 돌입한 상태다. 해당 중화능 검증법은 질병관리본부, 충북대와 협업해 진행한다.

셀트리온은 빠르면 오늘 7월 말부터 인체 투여(임상시험)가 가능한 제품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개발 노력을 가속화할 방침이며 유관기관들과도 긴밀히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또 이미 대량생산 능력도 확보하고 있기 때문에 치료 물질에 대한 대규모 인체 임상 수요가 발생하더라도 자체적으로 충분히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유사시에는 CMO(의약품위탁생산) 파트너까지 가용해 물량 공급에 대비한다는 계획도 세워놓고 있다.

서 회장은 “이번 주 후반이면 바이러스 테스트(중화능 검증법) 준비단계가 끝나고 다음 주부터 바이러스 테스트에 들어갈 예정이다. 바이러스 테스트는 약 10일정도 소요된다"며, "평상시보다 단축한 프로세스다. 연구원들의 노력이 있으면 2주정도 시간이 줄어들 수 있다. 빠르면 7월 중순이면 임상 그림이 그려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 회장은 또 세포주 생산 체계를 거치면 100만 명 분량까지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