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코리아레저(GKL),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전사업장 임시 휴장
그랜드코리아레저(GKL),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전사업장 임시 휴장
  • 박대웅 기자
  • 승인 2020.03.23 17:19
  • 수정 2020-03-23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랜드코리아레저는 23일 긴급이사회를 열고 24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전 사업장 임시 휴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GKL 제공

[한국스포츠경제=박대웅 기자] 외국인전용카지노 ‘세븐럭’을 운영하는 그랜드코리아레저(GKL, 사장 유태열)는 23일 긴급이사회를 열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과 부산 3곳의 사업장을 임시 휴장하기로 결정했다.
휴장 기간은 24일 오전 6시부터 4월 6일 오전 6시까지다.

GKL관계자는 “지난 1월 23일부터 지속적으로 사업장 방역 작업과 입장객 발열체크 및 마스크 착용 의무화, 전 직원 코로나-19 예방수칙 준수 교육 등의 예방활동으로 확진자가 발생하지는 않았으나, 고객 및 직원의 안전과 현 시점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결정적 시기라는 인식 아래 휴장을 결정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