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어 드립니다', '한중록' 읽는다…인간 내면을 기록한 책
'책 읽어 드립니다', '한중록' 읽는다…인간 내면을 기록한 책
  • 최지연 기자
  • 승인 2020.03.23 22:00
  • 수정 2020-03-23 17:43
  • 댓글 0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책 읽어드립니다'에서 '한중록'을 함께 읽는다.

23일 방송되는 tvN '요즘책방 : 책 읽어드립니다'('책 읽어드립니다')에서는 설민석, 전현무, 이적, 윤소희와 함께 소설가 장강명, 심리학자 김태경 교수, 물리학자 김상욱 교수가 조선 시대 비운의 여인 혜경궁 홍씨의 '한중록'을 함께 읽으며 그가 눈물로 써 내려간 통한의 기록을 살펴본다. 

혜경궁 홍씨의 한중록은 그가 말년에 자기 일생을 회고하면서 쓴 수필이며 인현왕후전, 계축일기와 함께 우리나라 3대 궁중 문학으로 일컬어진다. 시아버지 영조와 남편 사도세자, 아들 정조, 손자 순조에 이르기까지의 파란만장한 궁중사를 담아낸 이 책은 역사와 문학을 뛰어넘는 인간 내면을 기록한 책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조선시대 궁중 문학에서는 보기 드문 왕실의 여성이 저술한 책이며 현재까지도 서울대, 서강대, 성균관대 등 많은 대학에서 필독 고전으로 꼽히는 등 역사적, 문학적 사료로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김상욱 교수는 깜짝 발언으로 스튜디오를 당황케 한다. 과학뿐 아니라 다방면에서의 지식을 자랑하는 그는 한중록 외에 준비한 많은 책들을 보여주며 공부를 좋아한다고 밝힌다. 이를 들은 설민석은 “세자로 태어났어야 했다”며 감탄의 눈빛을 보내기도.

‘책 읽어드립니다’의 공식 이야기꾼 설민석은 ‘비운의 왕세자’라고 불릴 만큼 비극적인 죽음을 맞이한 사도세자에 감정이입을 하며 강독을 진행한다. 이에 배우 윤소희는 결국 눈물을 보이며 안타까워했다는 후문. 오늘 방송에서는 사도세자와 영조를 둘러싼 수많은 의혹과 소문들 더불어 이 모든 것을 지켜봐야 했던 기구한 여인 혜경궁 홍씨의 다양한 이야기를 다룰 예정. 

이날 또 한 명의 게스트로 김태경 교수가 출연해 심리학자의 섬세한 시선으로 영조의 행동들을 분석한다. 그는 사도세자를 괴롭혔던 영조의 의사소통 방식을 설명하며 인류학자 그레고리 베이트슨(G.Bateson)이 발표한 ‘이중구속 이론’을 언급했다. 마음대로 하라는 듯 결정권을 주는 동시에 상반되는 메시지를 전달하여 상대방을 구속한다는 것.

한편 김상욱 교수는 다른 출연자들과 남다른 포인트를 발견했다. 맛이 좋다고 소문이 자자했다던 인원왕후전의 음식이 바로 그것. 김상욱은 어의 이시필이 편찬한 ‘소문사설’을 소개하며 이 책에 나온 음식 중 어렸던 사도세자가 좋아했을 만한 것이 무엇인지 찾아봤다고.

사진=tvN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