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신학기제 도입? 문 대통령 "현재 논의하는 것 적절치 않아"
9월 신학기제 도입? 문 대통령 "현재 논의하는 것 적절치 않아"
  • 권혁기 기자
  • 승인 2020.03.24 10:16
  • 수정 2020-03-24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월 신학기제 도입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9월 신학기제 도입에 대해 "현재 논의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청와대 제공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9월 신학기제 도입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현재 논의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선을 그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으로부터 '초중고 개학연기 후속 조치 및 개학 준비 계획' 보고를 받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지난 2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9월 신학기제를 언급했다. 김 도지사는 "이참에 9월 신학기제를 검토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면서도 "당장 시행하자는 게 아니고 충분한 시간을 갖고 공론화를 거쳐야 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9월 신학기제 자체가 바람직하지 않다는 뜻인가, 혹은 장기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에 대해 "가정을 전제로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으니 대통령의 언급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유 부총리에게 학교 현장에서 마스크 사용 기준을 마련해 차질이 빚어지지 않도록 준비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교육부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 개학일 직전과 직후의 여러 상황에 대해 검토와 대비를 할 예정이다.

유 부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개학 전 시도 교육청별로 학생 1인당 면 마스크 2매 이상 보급을 추진하고 유증상자, 의사환자, 확진자 발생 시 사용토록 보건용 공적 마스크 물량을 확보해 개학시점까지 단계적 비축을 완료할 예정이라고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4월 6일 개학에 대해서는 지역별·일별 확진자 발생 추이, 현 의료체계상 학교 내 감염증 발생에 대한 통제 가능성, 학교의 안전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 방역 물품 및 대응 매뉴얼 등 단위 학교의 개학 준비 상황을 판단해 적절한 시점에 최종적으로 결정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