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뉴욕' 아시아나항공 사무장, 코로나19 확진 판정… 삼척 방문도
'인천↔뉴욕' 아시아나항공 사무장, 코로나19 확진 판정… 삼척 방문도
  • 권혁기 기자
  • 승인 2020.03.24 13:54
  • 수정 2020-03-24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항공 제공
/아시아나항공 제공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최근 인천과 뉴욕을 오가는 항공편에 탑승했던 아시아나항공 사무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 사무장 A씨는 지난 22일 발열 등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자 이튿날 부평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최종 확진자로 분류됐다.

앞서 지난 17일 오전 인천을 출발해 뉴욕으로 향하는 OZ222편에 탑승한 뒤 뉴욕 현지에 체류하다 현지시간으로 19일 오후 1시 뉴욕발 OZ221편에 탑승해 20일 오후 인천공항에 도착한 A씨는 입국 직후 셔틀버스를 이용해 아시아나항공 본사를 방문했다.

이후 자신의 차를 이용해 귀가한 뒤 21∼22일에는 자차를 이용해 강원도 삼척을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탑승한 항공편과 셔틀버스를 소독한 아시아나항공은 A씨가 들렀던 본사 본관 1층의 해당 구역에 대한 방역 작업도 완료했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17∼20일 함께 근무한 승무원 12명에 대해 자가격리 대상은 아니지만, 예방적 차원으로 모두 자가격리하도록 조치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