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4월20일 이후 개막…4월7일 연습경기부터 TV 중계
프로야구 4월20일 이후 개막…4월7일 연습경기부터 TV 중계
  • 박대웅 기자
  • 승인 2020.03.24 13:57
  • 수정 2020-03-24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O는 24일 2020시즌 KBO리그 프로야구를 4월20일 이후 개막하기로 결정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대웅 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정규리그 개막을 4월20일 이후로 미뤘다. 다만 4월7일부터 다른 구단과 연습경기는 실시할 수 있게 했다.

KBO는 24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3월 두 번째 이사회를 열고 3시간이 넘는 긴 마라톤 회의 끝에 4월20일 이후 개막을 결정했다. KB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국민 건강을 위해 정부 시책에 적극 동참하고 야구팬과 선수단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정규시즌 개막을 4월20일 이후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예정된 개학일(4월6일) 이후 코로나19의 사회적 상황을 지켜본 뒤 4월7일부터 타 구단과 연습경기 실시를 준비할 예정"이라면서 "타 구단과 연습경기는 KBO가 TV 생중꼐를 편성해 수개월간 KBO리그를 즐기지 못한 야구팬의 갈증을 풀어 줄 수 있또록 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KBO는 10일 열린 이사회에서 정규리그를 4월 중으로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조치다. 이후 17일 실행위원회에서 질병 전문가가 참가한 가운데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고, 18일에는 코로나19 대응 통합 매뉴얼을 만들어 10개 구단에 배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