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철ㆍ손제민ㆍ서휘… 2020시즌 초반 경정장 달구는 선수들
심상철ㆍ손제민ㆍ서휘… 2020시즌 초반 경정장 달구는 선수들
  • 이상빈 기자
  • 승인 2020.03.24 14:32
  • 수정 2020-03-24 14:32
  • 댓글 0

올시즌 4회차까지 총 142경주 시행
경정 경주 모습. /경륜경정총괄본부
경정 경주 모습. /경륜경정총괄본부

[한국스포츠경제=이상빈 기자] 2020시즌은 지난해(17경주)와 달리 하루 16경주를 시행하고 있다. 4회 차까지 총 142경주가 펼쳐졌다. 시즌 초반 경정장을 뜨겁게 달구는 선수들을 살펴봤다.

가장 눈에 띄는 선수는 초반 완벽한 경주를 선보이는 7기 심상철(39ㆍA1)이다. 올 시즌 총 10회 출전에서 100% 승률을 기록하며 경기를 지배하고 있다. 모터 정비력도 좋고 실전 경주에서 보여주는 안정된 스타트(시즌 평균 0.19초)와 1턴에서 힘찬 전개력으로 경정팬에게 가장 신뢰감을 준다.

7기 심상철. /경륜경정총괄본부
7기 심상철. /경륜경정총괄본부

그 뒤는 6기 손제민(39ㆍA2)이 잇는다. 총 10회 출전 중 1착 4회, 2착 5회, 승률 40%, 연대율 90%로 좋은 출발을 보인다. 안정적인 스타트(시즌 평균 0.18초) 속에 1턴 전개를 펼치며 순위권 공략에 나서 중상위권으로 인정받는다.

다음은 총 7회 출전 중 1착 4회, 2착 1회, 승률 57.1%, 연대율 71.4%를 기록하며 2016시즌부터 꾸준히 두 자리 승수를 기록하는 11기 서휘(35ㆍA2)다. 2016시즌 평균 스타트 0.25초 이후 스타트에서 안정감을 보이며 2016∼2019시즌 총 56승으로 통산 81승의 69.1% 기록할 정도로 눈부신 상승세를 보인다.

11기 서휘
11기 서휘. /경륜경정총괄본부

초반 돌풍을 일으키는 선수도 있다. 1기 조현귀(53ㆍB1)다. 총 9회 출전해 1착 4회, 3착 1회, 승률, 연대율 모두 44.4%를 기록하며 시즌 초반 배당을 터트렸다. 사실 스타트(시즌 평균 스타트 0.31초)와 1턴 전개에서 안정적인 경주를 펼치는 선수는 아니지만 매 시즌 초 무서운 근성을 보여 기세가 언제까지 이어질지가 관심사다.

시즌 3승을 기록 중인 선수는 총 9명이다. 14기 박원규(28ㆍA1)는 데뷔 첫해인 2017시즌 16승을 기록해 무서운 신예로 각광받았다. 2018시즌 44승으로 다승왕 타이틀을 거머쥔 11기 김응선(36ㆍA1)도 평균 스타트 0.15초로 안정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며 순항을 이어간다.

개인 통산 422승으로 매년 꾸준히 두 자리 승수를 기록한 1기 길현태(45ㆍA2)와 김창규(50ㆍA2)도 관록을 앞세워 시즌 상위권에 이름을 올려놓았다. 시즌 초반이지만 1기 정용진(49ㆍB2)도 플라잉 제재 이후 스타트 불안감을 어느 정도 해소한 평균 스타트 0.24초를 기록하며 재기를 노린다. 7기 황이태(41ㆍB1), 14기 조규태(35ㆍB2)도 적극적인 스타트 승부에 따른 과감한 1턴 공략이 성공해 무서운 초반 기세를 보인다.

1기 조현귀. /경륜경정총괄본부

시즌 2승을 기록 중인 선수는 총 19명이다. 1기 곽현성(49ㆍA1)과 한진(45ㆍA1), 2기 이용세(49ㆍA2)와 김종민(44ㆍA1)이 최고참으로서 평범한 출발을 보이나 안정된 스타트를 유지하는 만큼 상위권에 이름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시즌 커리어 최고 한 해(스포츠월드배 2위, 그랑프리 대상경주 2위)를 보낸 11기 기광서(37ㆍA2)도 3회 출전 중 1착 2회, 승률, 연대율 모두 66.7%, 평균 스타트 0.22초를 기록하며 지난해 깜짝 이변을 일으킨 선수가 아닌 진짜 강자로 자리매김을 준비한다.

이서범 경기분석 전문위원은 “경정 특성상 관록을 무시할 수 없는 선배 기수와 체계적인 교육으로 실전에서 한 치 양보도 없이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는 신인 선수들을 보고 있으면 새롭게 시작되는 5회 차부터 더욱더 박진감 넘치는 경정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