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코로나19 대응 총괄회의 매일 개최
금감원, 코로나19 대응 총괄회의 매일 개최
  • 탁지훈 기자
  • 승인 2020.03.24 16:21
  • 수정 2020-03-24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시장 급변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매일 회의를 개최한다./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시장 급변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매일 회의를 개최한다./금융감독원 제공

[한스경제=탁지훈 기자] 금융감독원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급변하는 시장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매일 관련 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코로나19 비상대책기구인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위기대응 총괄회의로 확대, 강화해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위원장은 유광열 수석부원장이 맡는다.

이 회의는 앞으로 매일 오전 8시 30분 개최된다. 금융시장 동향과 위험요인을 점검하고 위기상황과 관련된 금감원 대응현황 등을 논의한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단기자금시장 등 주요 권역별 대응상황과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이행상황 등을 종합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또 수출입기업 등 외환 실수요자에 대해 은행의 외화자금 중개 기능이 원활히 이뤄지고 있는지 점검하기로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다음달 1일 시행 예정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대출만기연장과 이자상환 유예 조치가 차질 없이 시행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적극 협조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